차량관리
교통사고 발생!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 2020.12.10
  • 286 views

운전을 자주 하는 경우 거의 대부분, 자주 하지 않더라도 꽤 많은 분들이 교통사고를 겪어 보셨을 겁니다. 운전 경력이 길고 경험이 많아도 교통사고가 나면 곤란에 처하기 마련인데요. 아마 일상에서 자주 겪는 상황은 아니기 때문일 것 같습니다.

 

썸네일.jpg

 

오늘 Kixx 엔진오일이 준비한 내용은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때의 대처 요령입니다. 내용을 잘 기억했다가 혹시 사고가 났을 경우 상황에 맞게 대처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1. 상대방 상태 확인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상황을 막론하고 가장 중요한 일은 사고 상대방의 상태를 확인하는 일입니다. 작은 사고라도 사고 후유증이 생길 수 있고, 특히 인적이 드문 곳에서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보험사나 경찰이 도착하기까지 시간이 걸릴 수도 있기 때문에 상대방의 상태를 확인하고 필요하다면 응급 조치를 해야 합니다. 

 

2. 경찰 및 보험사에 연락

콘텐츠04.jpg

 

상대방의 상태가 확인됐다면 경찰과 보험사에 연락해 이후 대처에 대한 안내를 받으시면 됩니다. 작은 접촉사고의 경우 운전자간 합의를 하고 보험사를 통해 나머지 조치를 취하는 경우도 있지만, 원칙적으로 교통사고가 발생한 경우 경찰이 도착해 사고상황 및 경위를 파악하는 절차가 필요합니다.

 

3. 사고현장 촬영

경찰서와 보험사에 연락하고 출동을 기다리는 동안엔 사고현장을 여러 각도에서 촬영하고 사고와 관련해 증거가 될 수 있는 자료를 모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면 사고 전 상황을 짐작할 수 있는 핸들/바퀴의 방향이나 블랙박스 등이 있는데요. 특히 블랙박스는 사고 경위 파악에 중요한 자료가 되기 때문에 내차와 상대방 차의 블랙박스를 모두 확인해두는 편이 좋습니다.

 

콘텐츠02.jpg

 

최근엔 CCTV 설치가 크게 늘어나 CCTV로도 사고상황 파악이 어느정도 가능한 경우가 많습니다. 사고위치 주변에 CCTV가 있는지, 목격자가 있는지도 미리 파악해두면 사후대처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4. 차량 이동

위의 단계를 모두 마쳤고, 차량이 움직일 수 없을 정도의 큰 사고가 아니라면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간혹 사고현장 보존에 지나치게 집착하시는 분들도 있는데요. 위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블랙박스나 CCTV, 촬영해둔 사진만으로도 거의 대부분의 과실여부 판단이 가능합니다.

 

사고차량을 그대로 남겨둘 경우 2차사고의 위험성도 있는 데다가, 교통흐름을 크게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좋지 않습니다. 가능하면 차를 갓길로 옮겨 두고 트렁크나 보닛을 열어 차에 이상이 있음을 운행하는 차들에 알려야 합니다.

 

콘텐츠03.jpg

 

또한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났을 경우엔 한국도로공사(1588-2504)에 연락을 하면 안전한 지역으로 무료 견인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안전한 지대로 이동한 뒤에는 상황을 정비하고 가입되어 있는 보험서비스를 활용해 정비소 등으로 이동하면 됩니다.

 

Kixx 엔진오일은 모든 운전자 분들의 무사고를 기원하지만, 최대한 안전운전을 해도 교통사고를 100% 피하긴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오늘 전해드린 교통사고 대처 방안을 잘 숙지하고 게신다면 혹시라도 교통사고가 발생하더라도 당황하지 않고 잘 대처할 수 있겠죠? 이상 Kixx 엔진오일이었습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