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관리
사고 급증하는 장마철! 폭우 속 지켜야 할 안전운전 수칙
  • 2020.08.06
  • 227 views

올해 장마는 유난히 길게, 많은 비를 동반하며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더운 여름날 적당하게 내리는 비는 더위와 갈증을 해소해주는 역할을 하기도 하지만, 많은 양이 한꺼번에 쏟아지는 폭우는 사람들에게 불편을 초래하고 더 나아가 큰 피해를 주기도 합니다.

 

KakaoTalk_20200806_153454921_01.png

 

운전자들에게도 폭우는 반갑지 않은 존재입니다. 일단 비가 오는 날엔 일반적으로 교통상황이 좋지 않아 평소 잘 다니던 길도 정체구간이 되는 경우가 많고, 빗물이 시야를 가리거나 제동을 어렵게 만들어 운전 난이도를 높이기도 합니다. 이 때문에 장마철만 되면 자동차 관련 사고가 늘어나곤 하는데요.

 

이와 같이 비로 인한 사고를 미리 예방하기 위해선 안전운전이 필요하겠죠? 지금부터 Kixx 엔진오일이 폭우 속 안전운전 수칙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1. 시야 확보

운전하는 동안 운전자는 다양한 감각을 사용하지만, 그 중 가장 중요한 감각은 시각입니다. 폭우 속 운전은 운전자의 시야를 극단적으로 좁아지게 만들 수 있는데요. 비가 많이 오는 날은 낮에도 평소보다 주변이 어둡기 때문에 차량에 장착된 라이트를 최대한 활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KakaoTalk_20200806_153454921_02.png

 

기본적인 전방 시야확보를 도와주는 주간주행등은 2015년 이후 출고된 새 차량에는 주행 시 의무적으로 켜지도록 만들어져 있습니다. 다만 2015년 이전 차량의 경우 수동으로 점등해야 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주행을 시작하기 전 꼭 켜져 있는지 확인하고 출발하는 것이 좋습니다. 인적이 드물고 가로등이 없는 길에선 상향등을 사용해 주변을 살피는 것도 안전운전에 도움이 됩니다.

 

자동차 라이트는 운전중인 운전자의 시야확보를 위해서도 물론 중요하지만, 주변 운전자 또는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서도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차량에서 나오는 불빛을 바탕으로 폭우 속 앞차량과의 거리를 가늠하거나, 보행자가 차의 위치를 미리 확인할 수 있도록 해주는 역할들을 하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후미등을 포함해 라이트가 잘 작동하고 있는지 평소에도 자주 확인해줘야 합니다.

 

KakaoTalk_20200806_153454921_03.png

 

또한 빗물을 닦아내는 기능을 하는 와이퍼 점검도 중요합니다. 오래 사용한 와이퍼의 경우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틈사이로 빗물이 새는 경우도 있으므로, 새 제품으로 교체해 줘야 합니다. 

 

2. 타이어 점검

수막현상이란 자동차가 빠른 속도로 달릴 때 타이어와 지면 사이에 얇은 물의 막이 생기는 현상을 뜻합니다. 이는 빗길 미끄러짐을 유발하고 제동거리를 크게 늘리는 원인이 되는데요. 타이어에 있는 트레드(타이어 표면의 홈)는 이러한 수막 형성을 방지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1.png

 

타이어를 오랜 기간 사용하다 보면 타이어 마모로 인해 이 트레드도 함께 망가질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타이어가 너무 닳기 전에 교체해 주는 것이 좋은데요. 타이어의 교체 주기는 운전 습관이나 환경에 따라 천차만별이지만, 일반적으로 엔진오일처럼 매년 교환이 필요한 소모품의 점검주기에 맞춰 함께 점검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3. 침수지역 통과

비 오는 날 낮은 지대를 통과하는 경우 물웅덩이를 지나게 될 수 있습니다. 물웅덩이를 지날 때 기어변속은 차량 내부, 특히 엔진쪽으로 물을 유입시킬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안전거리를 유지하는 선에서 브레이크나 급가속 없이 일정한 속도로 침수지역을 통과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배기구를 물로부터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물 높이가 배기구 이상인 경우엔 가능한 길을 우회하는 편이 좋습니다.

 

KakaoTalk_20200806_153454921.png

 

또한 최근 차량에 많이 탑재되고 있는 차선이탈방지 기능은 폭우시엔 잠시 꺼두는 것이 좋습니다. 도로에 물이 고여있는 경우 센서가 차선을 인식하는데 방해가 되기 때문에 오히려 안전한 운전을 방해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대한 조심했음에도 불구하고 차가 어쩔 수 없이 침수피해를 입은 경우 무리해서 시동을 걸려고 시도하는 건 금물입니다. 엔진 내부로 물이 유입되면 더 큰 문제가 생기기 때문인데요. 일단 견인차를 이용해 차를 물로부터 안전한 곳으로 옮기고 정비를 받아보는 것이 안전합니다. 

 

오늘은 폭우가 내릴 때 차량 안전수칙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내용 외에도 비가오면 감속주행 및 예측운전에 평소보다 훨씬 신경 쓰며 운전해야 합니다. 장마가 계속해서 이어지며 비 소식도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요. 다들 안전운전을 통해 무사히 장마철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이상 Kixx 엔진오일이었습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