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관리
잘 앉는 법: 건강을 지키는 적절한 운전 자세
  • 2021.02.18
  • 76 views

올바른 운전자세에 대해 정확히 알고 계시나요? 제한된 공간 안에서 오랜 시간 움직임을 최소화한 채로 운전을 하다 보면 답답함과 불편함이 느껴지곤 합니다. 운전과 관련된 습관은 보통 운전을 시작한 초기에 자리잡는 경우가 많아 의외로 운전경력이 긴 분들 중에도 좋지 않은 운전자세를 가진 분들이 많습니다.

 

콘텐츠1 복사 4.jpg

 

긴급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몸에 무리를 주지 않기 위해 등등 여러가지 이유로 인해 올바른 운전 자세는 매우 중요합니다. 그래서 오늘 Kixx 엔진오일이 준비한 내용은 올바른 운전 자세에 대한 내용입니다. 지금부터 함께 확인해 보실까요? 

 

시트 위치 조절

시트 위치는 운전대를 잡는 팔의 피로도뿐만 아니라 운전 중 시야 확보에도 큰 영향을 끼칩니다. 자동차 시트는 보통 앞뒤, 위아래 2가지 방향으로 조절이 가능한데요. 먼저 시트를 앞뒤로 조절할 때는 팔을 앞으로 폈을 때 내 손목이 운전대에 닿는 정도로 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때 운전대를 잡으면 팔이 자연스럽게 약간 굽혀지는데, 이는 팔의 피로를 줄이고 긴급상황에서 가장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자세입니다.

 

콘텐츠1 복사 5.jpg

 

시트의 높이는 보통 차의 천장과 머리 사이에 주먹 하나가 들어갈 정도로 조절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시트 높이에 따라 운전 중 시야각이 달라지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조절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좁은 길 또는 주차공간을 주로 다니는 경우 평소보다 조금 높게 조정된 시트가 차량과 가까운 주변을 살피기엔 더 용이한 편입니다.

 

등받이 조절

자동차 좌석 등받이는 몸이 편안하게 시트에 밀착되는 각도 내에서 조절하시면 됩니다. 일반적으로는 직각인 90도에서 직각에서 살짝 더 눕혀진 100도 사이가 가장 적당한 편입니다. 간혹 좌석을 뒤로 크게 젖히고 운전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이는 장시간 운전 시 목과 허리에 더 많은 부담을 줄 뿐만 아니라 운전자의 시야를 크게 좁히기 때문에 좋지 않은 자세입니다.

 

콘텐츠1 복사.jpg

 

등받이 위쪽 운전자의 머리가 닿는 헤드레스트는 사고 시 부상방지를 위해 매우 중요합니다. 목이 꺾이는 일을 막아 주기 때문인데요. 헤드레스트의 중심 부분과 뒷머리의 중간 높이 부분이 일치하도록 높이를 조절하면 가장 적절합니다.

 
앞서 설명해드린 운전 자세 이외에도 주의를 필요로 하는 다양한 운전 자세들이 있습니다. 운전대에 지나치게 밀착하거나 멀리 떨어져 있으면 전자의 경우에는 등과 목에 피로가 금방 쌓이는 데다 백미러/사이드미러 사용이 불가능하고, 후자의 경우엔 어깨와 팔 등에 긴장감이 유지돼 금방 피로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콘텐츠1 복사 3.jpg

 

더 나아가 한 팔로만 운전하거나 심지어 불편함을 이유로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는 등 반드시 교정이 필요한 운전 습관을 가진 분들도 있습니다. 잘못된 자세로 인한 사고는 나뿐만이 아니라 주변 사람들까지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점! 꼭 명심하시고 지금부터라도 올바른 운전 자세를 익히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상 Kixx 엔진오일이었습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