킥스사이다
안전벨트의 중요성과 올바른 착용법
  • 2021.12.30
  • 1,019 views

1.png

 

안전벨트 착용은 자동차에 탑승하고 가장 먼저 하는 일입니다. 도로 위의 생명줄이라고도 불릴 만큼 안전벨트 착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인데요. 오늘은 Kixx 엔진오일과 함께 안전벨트 착용의 중요성과 올바른 안전벨트 착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안전벨트 착용이 중요한 이유

안전벨트는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때 탑승자가 좌석에서 튕겨 나가지 않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합니다. 안전벨트를 미착용한 상태에서 차량이 충격을 받을 경우, 탑승자가 내부 구조물에 부딪히거나 최악의 경우 차량 밖으로 튕겨 나가 큰 부상을 입을 수도 있습니다. 또한, 탑승자끼리 부딪히며 상호 상해를 입힐 가능성도 커집니다. 일반적으로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았을 경우 치사율은 앞좌석은 2.8배, 뒷자석은 3.7배 높습니다. 대개 교통사고는 갑작스럽게 발생해 피해를 주는 만큼,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여 항상 안전벨트를 착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 의무화

2.png

 

우리나라에서는 2018년 9월 28일부터, 전좌석 안전벨트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제50조(특정 운전자의 준수사항)

① 자동차(이륜자동차는 제외한다)의 운전자는 자동차를 운전할 때에는 좌석안전띠를 매어야 하며, 모든 좌석의 동승자에게도 좌석안전띠(영유아인 경우에는 유아보호용 장구를 장착한 후의 좌석안전띠를 말한다. 이하 이 조 및 제160조제2항제2호에서 같다)를 매도록 하여야 한다. 다만, 질병 등으로 인하여 좌석안전띠를 매는 것이 곤란하거나 행정안전부령으로 정하는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하지만 여전히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는 분들이 많습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전좌석 안전벨트 착용이 의무화된 이후, 안전벨트 착용률을 조사한 결과 앞좌석은 88.08%로 비교적 높은 수치를 보였지만, 뒷좌석은 32.64%에 불과했습니다. 안전벨트 미착용자가 13세 미만인 경우 6만 원, 13세 이상인 경우 3만 원의 과태료가 운전자에게 부과되니 꼭 착용하시길 바랍니다.

 

올바른 안전벨트 착용법

 

1. 안전벨트는 어깨와 골반 뼈가 지나는 곳에 바르게 착용

3.png

 

안전벨트를 착용할 때는 먼저 엉덩이를 시트 가장 안쪽에 밀착시켜주어야 합니다. 이후 어깨 벨트는 어깨의 중앙에 위치하도록 하고, 허리벨트는 골반을 지나도록 해주면 올바른 착용 형태가 완성됩니다. 어깨띠를 겨드랑이 아래로 매면 사고시, 갈비뼈가 다치거나 관성에 의해 차 밖으로 튀어나갈 가능성도 높습니다. 임산부는 어깨띠를 가슴과 가슴 사이를 지나도록 착용하고, 허리띠는 배의 가장 아랫부분과 허벅지 사이에 매도록 합니다.

 

2. 어깨띠는 꼬이거나 느슨하지 않게 조절

4.png

 

안전벨트 착용 후에는 등받이를 바로 세운 상태에서 띠가 꼬이지는 않았는지, 느슨하지 않는지 점검해야 합니다. 안전벨트가 꼬인 상태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꼬여있는 부분에 심각한 상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3. 어린이와 함께 차량에 탑승 시, 카시트 설치는 필수

5.png

 

우리나라에서는 2018년 9월, 도로교통법 제50조 1항이 개정되면서 만 6세 미만 영유아의 카시트 착용이 의무화되었습니다. 안전벨트는 성인 체격에 맞춰서 제작되기 때문에 체격이 작은 아이들이 올바르게 착용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카시트는 뒷좌석에 설치해야 하는데요. 앞좌석에 카시트를 설치할 경우, 교통사고 발생 시 에어백 작동 등으로 인해 어린이가 큰 충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4. 안젠벨트 교체주기는 4~5년

6.png

 

사고 없이 사용했다면 4~5년마다 점검 후에 교체해주는 것이 좋으며, 충돌사고 경험이 있는 안전벨트는 충격 흡수 기능이 약해질 수 있으니 바로 교체하는 것이 좋습니다. 안전벨트 버클에서 '찰칵' 소리가 나지 않는다면 점검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오늘은 안전벨트의 중요성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안전벨트는 운전자와 탑승객 모두의 안전을 지켜주는 꼭 지켜야 하는 의무입니다! 도로 위의 생명줄, 안전벨트를 제대로 착용하여 안전을 꼭 지키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Kixx 엔진오일이었습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