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관리
도로 위의 안전을 지키는 단속 카메라
  • 2022.01.07
  • 79 views

단속카메라 내지.png

 

과속 단속 카메라는 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 방지를 위해 도로 곳곳에 설치됩니다. 도로 위에서 우리의 안전을 지켜주는 과속 단속 카메라! 오늘은 Kixx 엔진오일과 함께 여러 종류의 단속카메라가 도로 위에서 어떻게 우리의 안전을 돕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단속카메라의 종류

 과속단속카메라.png

사진 '(왼쪽부터)고정식 단속 카메라, 이동식 단속 카메라, 구간 단속 카메라'

 

그렇다면, 지금 통상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단속 카메라의 종류는 어떤 게 있을까요?

크게 고정식 단속 카메라, 이동식 단속 카메라, 구간 단속 카메라 세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고정식 단속카메라

 

우선 도로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단속카메라는 바로 신호등이나 기둥 등에 매달려 있는 ‘고정식 단속카메라’입니다. 카메라는 차량 번호판을 촬영하기 위함이 주 용도이고, 실제 차량을 단속하는 것은 도로에 매설되어 있는 ‘감지선’입니다.

 

이 감지선이 카메라가 위치한 곳 아래 20~30m 간격으로 두개의 센서로 도로에 설치되며, 단속 기준 이상의 속력이 측정되면 카메라로 촬영이 이뤄집니다. 각 센서를 지나간 차량의 이동시간을 측정하여 속도를 계산하게 됩니다. 첫번째 센서를 지났을 때의 시간과 두번째 센서를 지나는 순간의 시간을 측정하여 기준 속도 이상일 경우 카메라가 차량의 번호판을 촬영합니다.

 

이동식 단속카메라

 

주행하다 보면 길 옆쪽에 서있는 박스가 바로 이동식 단속카메라입니다. 이동식 단속카메라는 전 차선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고정식 카메라는 거치 형태로 고정되어 있어 운전자가 쉽게 찾을 수 있지만, 이동식 카메라는 주로 운전자가 쉽게 발견하지 못하는 곳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이동식 단속카메라의 원리는, 1초에 400여 개에 달하는 레이저 광선을 발사하여 그 레이저가 반사되어 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해 속도를 알아내는 방식입니다. 이 레이저가 차량에 반사되어 돌아오는 시간으로 속도를 측정하고, 측정값이 규정 속도보다 높다면 과속으로 적발됩니다. 또한 레이저 측정 거리가 1,200m에 달하기 때문에 카메라 앞에서 속도를 줄이는 방법으로는 단속을 피할 수 없습니다. 

 

구간 단속카메라

 

구간 단속카메라는 단속 구간의 시작지점과 종료지점에 각각 카메라를 설치하여 구간 내 평균속도를 측정하는 단속 카메라입니다.

자동차가 첫번째로 통과하는 지점과 종료지점을 통과한 시간을 측정해 해당 차량의 평균 속도를 계산하여 과속으로 판단되면 단속카메라에 찍게 됩니다. 만약 출발지점과 종료지점, 구간 내 평균속도 모두가 규정에 위반되었을 경우에는 세 가지 과속 기록 중 제한 속도를 가장 큰 폭으로 위반한 속도를 기준으로 과태료를 부과합니다.

카메라가 일정 구간 뒤에 다시 등장하여 종료지점까지 평균 속도를 유지해야 하므로 고정식 단속카메라보다 과속으로 인한 사고 예방에 뛰어납니다. 또한 일정 속도로 운행하게 되어 차량 연료를 절감하고 배기가스 배출 감소 효과도 가져다줍니다.

 

도로별 제한 속도

캡처.PNG

 

마지막으로 우리나라 도로 제한 속도를 알아보겠습니다. 고속도로의 경우 제한 속도는 100~110km/h 이며, 일반 도로의 경우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에 따라서 1차로는 60km/h 이내, 편도 2차로 이상은 80km/h 이내입니다.

 

지금까지 단속 카메라의 종류와 원리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단속 카메라는 도로 위 안전을 위한 필수 장치입니다. 단속카메라의 유무를 떠나 규정 속도 준수는 운전자가 갖춰야할 기본 소양이지 않을까요? 지금까지 Kixx 엔진오일이었습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