킥스사이다
차량 미세먼지 관리 꿀팁으로 자동차도 봄맞이 준비 완료!
  • 2023.03.08
  • 502 views

킥사이다-BL본문_1p.jpg

 

사계절 중 유난히 길게 느껴지곤 하는 겨울의 끝 무렵이 되면, 사람들은 저마다 설레는 마음으로 봄맞이를 준비합니다. 두꺼운 겨울 옷과 이불을 정리하고, 더 산뜻한 봄 옷과 침구를 준비하곤 하죠. 찬 바람이 들어올까 굳게 닫아 놨던 창문을 열고 봄맞이 대청소를 하기도 합니다. 

 킥사이다-BL본문_2p.jpg

 

이렇게 사람들이 제각각 봄을 준비하듯이 자동차도 봄을 맞이할 때 특별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특히 봄이면 유난히 심해지는 미세먼지와 황사는 사람의 호흡기뿐 아니라 자동차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요. 오늘은 Kixx 사이다가 봄철 미세먼지 및 황사로부터 자동차를 지킬 수 있는 관리 방법과 봄맞이 차량 점검 항목에 대해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미세먼지 OUT! 차량 미세먼지 관리법

킥사이다-BL본문_3p.jpg

 

에어컨 필터 & 에어필터 점검

에어컨 필터(캐빈 필터)는 외부의 공기가 자동차 내부로 들어올 때 각종 이물질을 걸러주는 역할을 합니다. 만약 필터의 여과 기능이 떨어져 이물질이 제대로 걸러지지 않으면 운전자와 탑승자의 호흡기 질환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에어컨을 작동해 보고 작동 시 냄새가 난다면 먼지나 곰팡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보통 에어컨 필터는 약 10,000km 주행 혹은 6개월에 한 번 교체를 권장하지만 주행거리와 환경에 따라 교체주기가 변동될 수 있는 만큼, 필터의 상태를 점검해보고 필요 시 바로 교체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에어필터(에어클리너)는 공기 중 이물질이 자동차 엔진으로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로써 엔진의 성능을 향상시키고 엔진 수명을 유지할 수 있죠. 만약 에어필터에 불순물이 많이 쌓여 충분한 공기가 엔진에 공급되지 않을 경우 불완전 연소로 인해 엔진 성능이 저하되고 수명이 단축될 수 있습니다. 

 

에어필터 역시 주행거리 약 10,000km마다 교체를 권장하지만 미세먼지가 심한 시기에는 좀 더 자주 교체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관련글 바로가기] 엔진오일 바꿀 때 꼭 에어필터·오일필터도 함께 교환해야 할까?

 

 

차량 실내외 청소

겨울 동안 길이 얼어붙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뿌려 둔 제설제(염화칼슘이나 소금)에 포함된 염소(Cl) 성분은 차체를 산화 시킬 수 있는데, 이는 특히 차랑 하부를 부식 시키는 주범으로 손꼽히곤 합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겨울철에 하부 언더코팅을 하기도 하지만, 이는 부식 진행을 느리게 하는 수단일 뿐 완벽하게 방어할 수는 없기 때문에 봄이 되면 반드시 고압수로 차량을 세차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하부세차는 필수로 진행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겨울을 지나 봄이 되면 미세먼지와 황사로 인해 다시 차량 외부에 각종 먼지와 유해물질이 붙습니다. 대기 중 각종 먼지와 오염물은 오래 방치하면 도장면의 흠집과 틈을 파고 들어 차체를 산화 시키고 심한 경우 녹을 발생시킬 수 있습니다. 또 차량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을 통해 유입되는 미세먼지는 엔진에도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수시로 물세차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차량 내부 중 먼지가 잘 쌓이는 대시보드, 핸들 등은 젖은 수건 등으로 수시로 닦아주고, 천장에서 시트로, 대시보드에서 바닥매트 순으로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이동하며 청소하는 것이 좋습니다.

 

[관련글 바로가기] 자동차 엔진룸 자가청소법, 물로 세척해도 될까요?

 

 

워셔액·와이퍼 점검 및 전면 유리 관리

미세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무리하게 와이퍼를 작동시키다 보면 전면 유리에 미세한 스크래치가 생길 수 있습니다. 만약 스크래치가 생기게 되면 야간 주행 시 빛 번짐(난반사) 현상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충분한 물이나 워셔액을 뿌려서 미세먼지를 어느 정도 제거한 후 와이퍼를 작동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또한 이를 위해서 워셔액이 떨어지지 않도록 수시로 체크하여 보충해 두도록 하고, 와이퍼의 정상 작동을 위해 1년에 1~2번 정도 와이퍼를 교체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주행 중에는 내기순환모드 작동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외부 공기를 차단하고 내부 공기만 순환될 수 있도록 내기순환모드를 작동시켜 주세요. 내기순환이란 외부 공기의 유입 없이 차량 안에 있는 공기를 순환시키는 것을 의미하며, 에어컨 필터를 통해 공기를 정화하여 실내 공기질을 개선하는 방식으로 작동됩니다. 단, 장시간 가동 시 차량 내부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지면서 산소 부족에 따른 피로감과 졸음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1시간 내외로 적당히 가동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아울러 미세먼지가 심하다고 해서 창문을 계속 닫아 놓기만 하면 실내 공기질은 더 나빠질 수 있습니다. 차량 탑승 전 3분 내로 가볍게 환기하여 차량 내 머물러 있는 공기 중 이물질을 제거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발매트를 털어주고, 차량용 청소기로 내부 먼지를 없애면 더욱 좋습니다. 

 

[관련글 바로가기] 미세먼지 속 공기 순환 설정, 내기 순환 VS 외기 순환

 

 

 

봄맞이 차량관리, 이것도 함께 체크해 주세요! 

킥사이다-BL본문_4p.jpg

 

배터리 점검

겨울 동안 히터나 열선시트 등으로 인해 전력 소모가 많았던 만큼, 배터리도 꼼꼼하게 점검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환절기 기온 변화에 따라 배선들이 얼었다 녹을 수 있고 이 사이 생긴 수분으로 합선될 수 있으니 정비소에 방문하여 점검하시기를 권장합니다. 배터리 본체에 쌓인 먼지와 각종 이물질을 털어낸 후, 인디케이터 색상을 확인하여 수명을 점검한 후(표시 창이 녹색이면 정상, 검은색이면 충전 필요, 흰색이면 배터리 교체), 필요 시 새 제품으로 교체하도록 합니다. 

 

 

타이어 점검

겨울 동안 윈터 타이어를 사용하고 있었다면 일반 타이어로 교체해 주세요. 만약 윈터 타이어가 아닌 사계절 타이어를 사용하고 있었다면 겨울철 빙판길 미끄러짐 방지를 위해 낮춰 둔 타이어 공기압을 정상 수준으로 높여야 합니다. 봄에도 공기압을 낮춘 채로 운행하면 연비가 낮아지고 마모도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타이어에 마모되거나 흠집이 난 곳이 없는지 꼼꼼하게 살펴봐야 합니다. 마모 한계 표시를 기준으로 타이어 마모도를 체크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만약 타이어의 마모가 한쪽으로 쏠려 있는 편마모 현상이 발생했는데 타이어를 교체하기에는 애매한 상태라면 앞뒤 좌우 타이어 위치를 바꿔 주세요. 타이어의 수명을 조금 더 연장시킬 수 있습니다. 

 

[관련글 바로가기] 타이어 마모&적정 공기압 체크포인트!

 

 

브레이크 오일 점검

겨울철에는 눈과 결빙으로 도로가 미끄럽기 때문에 다른 계절보다 브레이크를 자주 사용하게 됩니다. 때문에 계절이 바뀌어 봄이 되면 점검 시기와 상관없이 브레이크 오일을 체크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브레이크 오일이 투명한 노란색이면 양호한 상태이며, 어두운 갈색이면 교체해야 합니다.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가 되면 면역력이 약해져 감기에 잘 걸리고, 수시로 춘곤증이 몰려오기도 하죠. 이는 갑작스러운 환경 변화에 몸이 완벽하게 적응하지 못해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차량도 마찬가지입니다. 봄을 맞이했다면, 내 집과 내 몸을 정비하듯 차량도 함께 점검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